‘반격나선 비명계’…비명계 좌장 홍영표 “불체포특권 포기는 국민과의 약속” 친명계에 쓴소리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6 04:46
  • 업데이트 2023-09-26 08: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비명(비 이재명)계로 분류되는 4선 홍영표(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불체포특권 포기는 국민과의 약속”이라며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표 ‘색출’ 움직임을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을 지키는 또 다른 목소리도 존중돼야 한다’는 글을 올려 “이번 체포동의안 처리는 국민과의 약속과 신뢰 회복을 앞에 둔 고심의 결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재명 대표의 사법문제는 돈 봉투, 코인 등 당내 여러 사법적, 도덕적 문제가 터졌을 때마다 지도부가 단호하게 대처하지 못한 이유가 되곤 했다”면서 “그렇기에 이 대표의 불체포특권 포기선언을 누구보다 환영했고 우리 의원들도 자성과 혁신의 목소리를 담아 함께 했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부결표의 의미 또한 알기에 존중한다”며 “당장 당이 마주한 혼란을 막기 위해 당 대표의 뜻을 따르자는 판단은 이해한다”고 했다. 그는 “그러나 9월을 피한다고 끝날 일이 아니다”라며 “만약 부결되었을 때 쏟아질 방탄정당 비판과 민심의 이반은 회복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당론이 아닌 자유투표였고 의원 각자 양심과 소신에 따라 투표한 결과”라며 “가결을 선택한 의원들이 그간 꾸준히 주장했던 바를 모르지 않았음에도 이때를 기다렸듯이 온갖 색깔을 덧칠하며 마녀사냥을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다름을 존중하지 못하는 극단의 부정과 겁박은 우리가 소중히 지켜오고 또 지켜갈 민주당의 참모습이 아니다”라며 “분열을 선동하고 조장하는 행위가 해당행위”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사법문제 해소가 애당”이라고 했다. 그는 “언제까지 회피하는 방식으로 피할 수 없다”며 “9월 회기 중이건 정기국회 후 비회기건, 영장실질심사를 피할 방도는 없다. 민주당을 흔들던 검찰의 횡포를 이제는 끊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동료의원들과 함께 영장기각 탄원서를 제출한 이유도 다르지 않다”며 “대표의 사법문제를 빨리 털어내는 것이 당을 살리는 길이고 다른 한편으로는 더 큰 정치를 하려는 이재명 대표가 정치적 지도력을 회복하는 가장 빠른 길일 것”이라고 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