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러스케이트 정병희, EP 1만m 깜짝 금메달

  • 문화일보
  • 입력 2023-09-30 13:20
  • 업데이트 2023-09-30 13:2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롤러스케이트 정병희. 대한체육회 제공



정병희(충북체육회)가 13년 만에 아시안게임 무대로 복귀한 롤러스케이트 제외+포인트(EP) 1만m 금메달을 가져왔다.

정병희는 30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롤러스케이트 남자 EP 1만m에서 19점을 기록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중국의 장전하이(14점)의 추격을 따돌렸다. 함께 출전한 최인호(논산시청)는 11점으로 동메달을 수확했다.

한국 롤러스케이트의 EP 1만m 종목 금메달은 2010 광저우 대회 남녀 종목을 나란히 제패했던 손근성, 우효숙 이후 13년 만이다. EP 1만m 종목은 2014 인천대회와 2018 자카르타·팔렘방대회에서는 정식 종목에서 제외됐다.

EP 1만m는 200m짜리 트랙을 50바퀴 도는 동안 특정 바퀴째에서 순위권에 든 선수가 포인트를 받고 가장 뒤쳐진 선수는 탈락하는 방식으로 경기해 순위를 가리는 종목이다. 종이 울리고 돌아오는 바퀴에서 1, 2위에 자리한 선수는 각각 2점, 1점을 받고 마지막 바퀴에서는 1∼3위가 각각 3∼1점을 받는다. 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가린다.

정병희는 경기 초반 탐색전을 벌이다가 중반부터 본격적으로 스피드를 끌어올려 후반부에 점수를 얻는 작전으로 경기했다. 마지막 바퀴에서도 처지지 않고 15분39초857로 결승선에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가장 큰 점수(3점)를 챙기며 2위를 5점 차로 따돌렸다. 최인호는 중반까지 선두 경쟁을 하며 중국, 대만 선수의 득점을 저지했고 후반 들어서는 정병희의 득점을 지원하며 값진 동메달까지 챙겼다.

여자 스피드 스케이트 EP 1만m에서는 유가람(안양시청)이 동메달을 추가했다. 유가람은 초반 선두권 경쟁에 나섰으나 3위(14점)로 들어와 스베이여우(21점), 양훠전(18점·이상 대만)에 이어 경기를 마쳤다. 함께 출전한 이슬(대구시청)은 10점을 얻어 4위로 마무리했다.

오해원 기자
오해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