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임 정례화하는 박정희·노태우·YS·DJ 아들…정치적 움직임 확대?

  • 문화일보
  • 입력 2023-10-01 07:4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모임 정례화하는 전직 대통령 아들> 김현철(왼쪽부터) 김영삼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박지만 EG 회장,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이 지난달 25일 서울에서 가진 식사 모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영삼대통령기념재단 제공



연휴 맞이 친환경 우산 제작
"정치적 활동 아냐" 선 그어



박정희·노태우·김영삼(YS)·김대중(DJ) 등 전직 대통령 아들들이 연휴를 맞아 친환경 우산을 제작하는 이벤트를 벌였다. 올해 2월 이후 정례화된 이들 모임에 대해 일각에선 정치적 움직임으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지만 EG 대표이사 회장,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원장, 김현철 김영삼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 김홍업 김대중아태평화센터 이사장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친환경 우산 기념품을 만들어 주변에 나눴다. 박정희·노태우·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인 이들은 지난 5월 모임에서 사회에 보탬이 되는 활동을 고민하다 친환경 우산을 제작하는 데 의기 투합했다고 한다. 폐비닐과 폐현수막 등을 활용해 만든 우산에는 ‘다함께’라는 문구가 새겨졌다. 이들은 함께 제작한 우산을 재단·센터의 기념품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전직 대통령들의 아들들은 올해 2월 첫 회동을 시작으로 종종 식사 자리를 가지며 사적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모임에서 서로의 근황을 공유하는 한편 현재 정치권에 대한 의견 교환도 하고 있다고 한다. 김현철 이사장은 "전두환 전 대통령 아들 전재국 음악세계 회장과 노무현 전 대통령 아들 노건호 씨 등과도 물밑 소통을 이어가며 모임에 함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정치적 활동과 관련해서는 "아직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나윤석 기자
나윤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