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겹다’ ‘나대지마라’ 이원욱 의원이 추석에 받은 개딸 문자…“자식이 뭘 배울까 참담”

  • 문화일보
  • 입력 2023-10-02 14:3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비명(비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이원욱(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층인 이른바 ‘개딸’(개혁의딸)이 보낸 문자 폭탄 내용을 공개하며 "혹시 있을 자식들이 본다면 무엇을 배울까 참담하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이 공개한 문자에는 ‘인간쓰레기’ ‘나대지 마라’ ‘매국노’ ‘수박’ ‘역겹다’ 등의 원색적인 비난이 담겨 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생을 최우선하는 국회가 돼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중에 받은 문자 몇 개 소개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이 공개한 비난 문자 20여개에는 거친 욕설이 난무했다. 또 지역구인 경기 화성을에서 떠나라는 요구, 국민의힘으로 옮기라는 비아냥, 당에 ‘영구제명’을 요구할 것이라는 협박 등도 포함됐다.

이 의원은 "이재명 대표의 체포동의안 가결과 영장심사 기각이라는 사태 이후의 날카로움이 반영된 것이라곤 하지만 혐오 발언에 불과하다"며 "이런 표현을 혹시 있을 자식들이 본다면 무엇을 배울까 참담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원이니 그럴 수 있다는 주장도 혐오표현이 당연시되는 이유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 대표가 이장으로 있는 ‘재명이네 마을’ 팬카페는 혐오정치의 산실이 되었다"며 "이 대표가 이장을 그만두어야 할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라고 말했다. 그는 개딸을 향해 "대선 이후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 속 자랑스럽게 여겼던 ‘개딸’이란 단어가 국민적 혐오가 됐다"고도 비판했다.

이 대표 국회 단식 과정에서 발생했던 이 대표 지지자의 ‘폭력 사태’도 언급했다. 이 의원은 "당시 국회경비대 소속 경찰 2명이 검거 과정에서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되어 봉합 수술을 받았다"며 "민주당이 야기한 일이지만 민주당 지도부 누구도 그 경찰 두 분께 사과했다는 말을 들은 적 없다"고 지적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