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 틀려고 시동 걸었다가…1m 음주운전 30대 벌금형

  • 문화일보
  • 입력 2023-10-02 23: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차량 에어컨을 작동시키려고 시동을 걸었다가 1m 가량을 음주운전한 3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4단독 조수연 부장판사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A(37) 씨에게 벌금 500만 원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7월 새벽 충북 진천군의 한 골목길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자신의 승용차로 약 1m 거리를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5%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A 씨는 법정에서 에어컨을 켜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가 자신도 모르게 후진 기어를 건드리는 바람에 차량이 움직였다며 범행을 부인했다. 그러나 법원은 그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사이드 브레이크를 풀고 후진 기어를 넣지 않는 이상 차량이 뒤로 움직였을 리 없다"며 "운전 거리가 매우 짧고 운전행위도 적극적이지는 않았던 점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