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수원 전세사기 의혹’ A씨 부부 출국금지

  • 문화일보
  • 입력 2023-10-08 05:5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경찰이 최근 수도권 등지에서 전세 사기 의혹을 받는 A 씨 부부를 출금 금지 조치했다.

7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A 씨 부부에 대해 해외 출국에 대비, 출국금지 조처했다. 최근 A 씨 부부에게 전세 보증금을 받지 못할 처지에 놓였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잇달아 접수됐다. A씨 부부에 대해서는 7일 오후 기준 총 21건의 사기 혐의 고소장이 접수된 상태다. 지난 5일 고소장 접수 건수는 6건이었는데, 이틀 사이 15건이 늘었다.

고소인들은 A 씨 부부와 각각 1억 원 안팎에 임대차 계약을 맺었으나, 이들이 잠적해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각에서는 A씨 부부가 수원시를 비롯한 수도권 등지에 수백채의 빌라와 오피스텔을 보유한 임대업자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경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앞서 수원남부경찰서가 맡고 있던 이 사건을 상급 기관인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이관했다.

경찰은 현재 A 씨 부부가 보유한 부동산 및 임대업 현황에 대해 자세히 파악 중이다. 아울러 고소인들을 상대로 기망의 고의를 갖고 범행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정세영 기자
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