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교량 중 극단적 선택 시도 최다는 마포대교… “방지책 시급”

  • 문화일보
  • 입력 2023-10-13 10: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마포대교. 게티이미지뱅크



서울 한강 교량 중 마포대교에서 극단적 선택 시도를 가장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윈회 김길영 의원(국민의힘)이 소방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1년부터 올해 9월까지 서울 한강 교량에서 발생한 극단적 선택 시도 건수는 2345건인 것으로 집계됐다.

119신고가 접수돼 소방 등이 출동한 건을 기준으로 한강 교량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건수는 2021년 626건에서 2022년 1000건으로 60% 가량 늘었다. 올해의 경우 지난 9월까지 719건으로 2021년 건수를 넘어섰다. 한강 교량 중 마포대교가 622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한강대교(232건), 양화대교(172건), 한남대교(158건), 동작대교(138건) 순이었다.

김 의원은 "극단적 선택 시도 건수가 적은 교량은 한 자릿수인데 빈도가 높은 교량은 세 자릿수"라며 "건수가 집중되어 있는 교량을 우선으로 방지 대비책을 세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극단적 선택 시도 방지와 골든타임 사수를 위해 서울시와 대책을 세워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정민 기자
이정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