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변 노른자’ 한남3구역 재개발 이주 시작…뉴타운 지정 20년 만

  • 문화일보
  • 입력 2023-10-31 05: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전경. 뉴시스



8300가구 대이동에 들썩…이주 완료에만 2년 소요 전망
재개발 통해 5816세대 대규모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



서울 용산구는 30일 한남동과 보광동에 걸쳐 있는 한남3재정비촉진구역의 정비사업 시행을 위해 이날부터 주민 이주가 시작된다고 밝혔다. 2003년 11월 한남뉴타운지구로 지정된 이후 20년 만이다. 구역 내 이주 대상은 관리처분계획인가 기준 총 8300여 가구로, 이 중 세입자가 6500여 가구다. 상가 세입자 손실보상 절차가 진행되는 등 대규모 이주임을 고려했을 때, 2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용산구는 예상했다.

사업시행자인 한남3구역 조합은 이주 준비를 위해 지난 9월부터 10월까지 조합원과 세입자를 대상으로 이주 비용 신청을 사전 접수했으며, 이주 기간에도 수시 접수할 예정이다. 구는 대규모 세대 이주로 인한 폐기물 발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남3구역 조합과 사전 협의 후 폐기물 처리 방안을 마련했다. 이주 개시 후 발생하는 생활폐기물은 구에서 수거·처리하고, 대형폐기물은 주민이 조합에 신고해 조합에서 처리하게 된다. 무단투기 폐기물은 한남3구역 조합과 합동으로 계도·단속·수거 등을 하되, 투기자 신원 확인이 곤란한 장기 방치 폐기물에 대해서는 조합에서 자체 처리하도록 할 계획이다.

구는 이주에 따른 빈집 발생으로 일대 슬럼화가 예상됨에 따라 주거지 안전관리 대책도 세웠다. 조합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CCTV 설치 △방범초소 설치 △종합상황실 운영 등 범죄 예방 대책을 추진한다.

정비구역 위치는 한남동 686번지 일대로 구역면적은 38만6395.5㎡, 신축 연면적은 104만8998.52㎡에 달한다. 용도지역은 제1종~제3종 일반주거지역과 준주거지역이 혼재하며 건폐율 42.09%, 용적률 232.47%가 적용된다. 재개발을 통해 지하 6층~지상 22층 높이의 공동주택 197개 동, 총 5816세대가 들어설 예정이며, 분양주택은 총 4940세대, 임대주택은 876세대다.

공공시설로는 △도로 5만1849.3㎡ △공원 2만7263.6㎡ △공공청사 1천410.0㎡ △사회복지시설 1천298.2㎡ △학교 1만755.4㎡ △주차장 4044.1㎡로 조성된다. 한남3구역은 2009년 10월 서울시 재정비촉진계획 결정으로 지정된 구역으로, 2012년 9월 조합 설립 후 2019년 3월에 사업시행계획이 인가됐다. 이후 조합은 2020년 6월 현대건설을 최종 시공자로 선정해 2022년 7월 임시총회에서 관리처분계획을 수립, 8월 인가신청서를 제출했다. 용산구는 최종 검토 후 지난 6월 관리처분계획을 인가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