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온몸 제모? 허위사실… 다리털 제공하겠다”

  • 뉴시스
  • 입력 2023-11-11 08:08
  • 업데이트 2023-11-11 08: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뉴시스] 전진환 기자 = 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가수 지드래곤(권지용)이 6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논현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마치고 나와 기자 질문에 답하고 있다.



“평소에도 제모…최근 1년5개월 동안 염색·탈색 無” 주장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그룹 ‘빅뱅’ 멤버 겸 솔로 가수 지드래곤(35·권지용)이 경찰 첫 소환조사에서 온몸을 제모한 상태로 조사를 받았다는 보도를 부인하고 나섰다.

지드래곤의 자문변호사 법무법인 케이원챔버 김수현 변호사는 10일 “온몸을 제모했다는 보도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해당 사건에 대해 “법원에서 소명부족으로 통신영장을 기각한 상황이고 모발 등에 대한 압수수색검증영장도 발부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지드래곤은 실체적 진실을 신속히 밝혀 의혹을 조속히 해소하는 것이 혼란을 줄일 수 있다고 보고 자진출석해서 소변과 모발 뿐만 아니라 손톱·발톱까지 임의제출하는 등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했다. 또한 경찰이 요청한 체모 외 자진해서 추가로 다리털도 제공할 의사가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부연했다.

또 “지드래곤은 감정을 하기에 충분할 만큼 남성으로서 긴 모발을 유지하고 있었고 그 모발을 경찰이 요구하는 숫자만큼 임의제출했다”면서 “최근 약 1년5개월 동안 지드래곤은 염색 및 탈색을 진행 한 바 없다”고 반박했다.

앞서 일각에서는 “모발의 경우 머리카락 길이에 따라 1년 안팎까지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할 수 있지만 지드래곤처럼 직업 특성상 염색이나 탈색을 자주 하면 마약 성분이 줄어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지드래곤은 경찰에서 조사를 받으면서 ‘원래 평소에도 제모를 했었다’며 밝힌 바 있고, 입건 보도된 이후로 제모를 전혀 하지 않았다”면서 “증거 인멸의 의사가 없었음을 분명히 했음에도, 경찰 측이 혐의를 속단하면서 마치 지드래곤이 범행을 감추기 위해 증거 인멸을 시도한 듯한 표현을 사용해 지드래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토로했다. 이를 자신들에게 확인도 없이 보도한 것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했다.

김 변호사는 “혐의를 감추기 위해 온몸을 제모를 했다는 경찰 측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면서 “향후에도 이러한 추측성 보도에 대하여는 초강경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별렀다.

앞서 경찰이 지드래곤의 모발을 비롯한 다른 체모를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감정을 의뢰하려 했으나, 그의 다른 체모들은 이미 제거된 상태였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드래곤이 경찰에 “평소에도 모든 체모를 제거한다”는 취지로 진술했다는 설명도 더해졌다. 경찰은 지드래곤의 손톱을 확보해 최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검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최근 마약류 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지드래곤을 형사 입건했다. 하지만 지드래곤은 “저는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없다”면서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그는 지난 2011년 마약 스캔들에 휘말린 적이 있다. 일본 한 클럽에서 대마를 흡입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는데 당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뉴시스]
관련기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