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일 만 발견된 등산객 시신…반려견은 살아남아 곁 지켜

  • 문화일보
  • 입력 2023-11-17 06:00
  • 업데이트 2023-11-17 06:2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콜로라도 실종자 단체 페이스북 캡처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콜로라도 실종자 단체 페이스북 캡처



몸무게 절반 줄었지만 살아남아 주인 곁 지켜
“개들은 죽는 순간까지 주인에게 충성심 보여”



실종 72일 만에 산속에서 주검으로 발견된 70대 등산객 옆에서 끝까지 그를 지킨 반려견의 사연이 알려지며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험난한 환경에서도 살아남은 반려견은 몸무게가 절반으로 줄었지만 주인을 떠나지 않았다. 동물 전문가들은 “개들은 죽는 순간까지 주인에게 충성심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고 평가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에 따르면 지난 8월 19일 미국 콜로라도주 산후안산에서 71세 남성 리치 무어가 등산 중 실종됐다. 수색 구조팀은 총 2000시간 정도를 쏟아 무어를 찾기 위해 노력했다. 무어는 당초 산후안산의 해발 3810m 높이의 블랙헤드봉을 등반할 예정이었다.

지난달 30일 한 지역 사냥꾼은 우연히 무어의 주검을 발견하고 신고했다. 무어는 산 정상에서 동쪽으로 약 4㎞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됐다. 검시관은 무어가 저체온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측했다. 현장 감식 결과 타살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당시 초기 수색에 나선 구조 봉사단체 타오스 서치 앤 레스큐(TSAR)는 무어의 주검과 함께 그의 곁을 지키던 개 한 마리를 발견했다. 무어의 반려견 피니였다. 피니는 무려 72일 동안 무어의 곁을 지키고 있었다.

피니는 발견된 직후 검사와 치료를 위해 인근 동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후 검진을 받은 뒤 가족에게 인계됐다. 14살 노견인 피니는 발견 당시 평소 몸무게의 절반 정도로 살이 빠져 있었지만, 그 외에 건강에 특별한 이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대는 피니가 인근 시냇물에서 물을 마시고, 야생에서 작은 설치류과 동물을 사냥해 생존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피니는 흰색 잭러셀테리어 종이다. 숨은 여우를 사냥할 목적으로 교배된 이 종은 설치류과의 작은 동물을 사냥하는 데도 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 행동 전문가 러셀 하트슈타인은 매체에 “개들은 죽는 순간까지 주인에게 충성심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며 “이번 경우처럼 강한 충성심을 보이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고 말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