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시파 병원 경내서 하마스 지하터널 입구 발견”…하마스 작전본부 주장해온 이스라엘군 밝혀

  • 문화일보
  • 입력 2023-11-17 06:2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군이 가자시티 알시파 병원 경내에서 찾아낸 지하터널 입구. 이스라엘군 제공



"터널 입구서 무기 실려 있는 픽업트럭도 찾아내"


이스라엘군이 ‘하마스의 작전본부’가 있을 것으로 추정해온 가자지구 최대 의료기관 알시파 병원 경내에서 지하터널 등을 찾아냈다고 16일(현지 시간)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가자시티 내 알시파 병원 경내에서 하마스의 지하 터널 입구를 찾아냈다며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을 보면 이 병원 건물과 건물 사이에 터널 입구가 보인다. 터널 입구 근처에는 철근 등이 복잡하게 얽혀 있고 콘크리트 구조물도 보인다.

이스라엘군은 터널 입구 인근에서 무기가 실려 있는 하마스의 픽업트럭도 찾아냈다고 했다. 이 픽업트럭은 지난달 7일 하마스 무장대원들이 이스라엘 남부에 침투했을 때 사용했던 것과 유사하다고 군 당국은 설명했다.

이스라엘군은 하마스가 알시파 병원에 작전본부를 차려 놓고 병원 내 환자와 의료진 등을 인간 방패로 활용해왔다고 주장해왔다. 또 이스라엘군은 하마스가 지난달 기습 공격 당시 잡아 온 인질들을 이곳에 가뒀을 것으로 추정하고, 전날 새벽 병원에 병력을 전격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여왔다.

이스라엘군은 하마스가 작전본부로 썼던 공간과 은닉했던 무기 등을 확인했다면서 관련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다. 그러나 일부 인권 단체 등은 이 병원이 하마스의 작전본부로 활용됐다는 결정적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고 비판해왔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