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 몰라보게 야윈 근황…“6년 전부터 성대 역기능·폐섬유증”

  • 뉴시스
  • 입력 2023-11-20 15:31
  • 업데이트 2023-11-20 15: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에덴교회 0691TV’에는 ‘충격! 가수 유열에게 무슨 일이 있었길래?!’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사진=유튜브 채널 ‘에덴교회 0691TV’ 캡처) 2023.11.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가수 유열(62)이 야윈 얼굴로 근황을 전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에덴교회 0691TV’에는 ‘충격! 가수 유열에게 무슨 일이 있었길래?!’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유열이 전도사로 나서 교인들 앞에서 간증과 찬양하는 모습 등이 담겼다.

과거와 달리 핼쑥해진 모습으로 등장한 유열은 “제가 6년 전부터 건강에 이상 신호가 왔다. 성대 역기능에 폐섬유증이 찾아왔고 이후에 폐렴도 겪게 됐다. 그래서 급다이어트가 됐다”고 밝혔다. 폐섬유증은 폐 조직이 굳어서 심각한 호흡 장애를 불러일으키는 호흡기 질환이다.

유열은 “가수면서 라디오 DJ였던 저는 호흡도 힘들고 기침도 나고 목이 간지러우니까 말하는 것도 노래도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또 유열은 “아내가 저를 보고 ‘여보 당신 그러다가 큰일 나, 이제 다 그만 내려놓으라’고 했다. 그래서 다섯 살 아들과 함께 제주도를 내려갔다”고 말했다. 이어 “시골 돌집을 빌려서 생활했다. 삶에서 처음으로 가져본 빈 시간이었다. 처음으로 저를 오롯이 돌아본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폐 질환 탓에 유열은 말을 하면서도 자주 숨이 가빠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럼에도 유열은 “찬송을 할 때는 기침 한번 나오지 않는다”며 찬송가를 불렀다.

한편 유열은 1986년 제10회 MBC ‘대학가요제’로 데뷔했다. ‘지금 그대로의 모습으로’ ‘이별이래’ ‘화려한 날은 가고’ ‘어느날 문득’ 등의 곡으로 인기를 얻었다. 라디오 DJ와 뮤지컬 제작자로도 활발히 활동했다. 유열은 2012년 15세 연하 비연예인 여성과 결혼해 슬하에 1남을 뒀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