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리 위에 황선홍… 평가전서 올림픽 개최국 프랑스 3-0 완파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11:2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상빈



U-22 축구대표팀 완벽한 경기
정상빈 2골 등 막강화력 선봬
골잡이 출신 감독 대결서 승리


황선홍호가 2024 파리올림픽 개최국 프랑스의 앙리호를 대파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U-22) 한국대표팀은 21일 오전(한국시간) 프랑스 르아브르의 스타드 오세안에서 열린 프랑스 U-21 대표팀과 평가전에서 3-0으로 이겼다. 정상빈(미네소타 유나이티드)이 2골을 넣었고, 홍윤상(포항 스틸러스)이 1골을 터트렸다.

한국은 이로써 파리올림픽이 열리는 프랑스에서 진행한 평가전을 1승 1무로 마무리,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을 향한 여정을 기분 좋게 시작했다. 한국은 지난 18일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르아브르 AC와 평가전에선 득점 없이 비겼다. 프랑스는 특히 마티스 텔(바이에른 뮌헨), 브래들리 바르콜라(파리 생제르맹) 등 파리올림픽 출전이 유력한 유럽 빅클럽 유망주로 가득하기에 황선홍호는 자신감을 키우게 됐다.

한국은 내년 4월 카타르에서 열리는 파리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해 열리는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에서 본선행 티켓 확보에 도전한다. 올림픽 역대 최다 연속 출전 세계 기록(9회)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은 이 대회에서 톱3 안에 포함되면 본선 진출 자격을 획득한다.

황 감독과 티에리 앙리 프랑스 감독은 양국을 대표하는 골잡이 출신 사령탑의 대결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끌었다. 한국은 객관적으로 취약한 전력, 원정의 불리함 탓에 열세가 전망됐다. 하지만 결과는 정반대였다. 한국이 화끈한 화력을 앞세워 대승을 거뒀다.

전반전 동안 프랑스의 공세를 잘 견뎌낸 한국은 후반 들어 정상빈을 투입했고, 정상빈은 후반 25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정상빈은 아크 정면에서 얻은 프리킥을 오른발로 차넣어 골문을 흔들었다. 기세가 오른 정상빈은 후반 34분 추가골도 넣었다. 조현택(울산 현대)이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문전으로 쇄도하던 정상빈이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한국은 2-0으로 앞선 후반 49분 홍윤상이 상대 수비진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득점,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앙리 감독은 씁쓸한 표정으로 경기장을 떠났고, 프랑스 팬들은 야유를 퍼부었다. 앙리 감독은 “오스트리아에서 치른 경기보다 잘하는 게 어려운 것이 아니었는데, 지금 결과는 끔찍하다”면서 “축구에는 현실적인 부분이 있어서 많은 기회를 만들어놓고 득점하지 못하면 상대에 반격의 기회를 주게 된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허종호 기자 sportsher@munhwa.com
허종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