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신’ 메시 월드컵 유니폼 최소 129억원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11:45
  • 업데이트 2023-11-21 11:5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카타르대회 6벌 내주 경매

리오넬 메시(인터 마이애미)가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입었던 유니폼(사진)이 경매에 나온다. 메시는 아르헨티나를 우승으로 이끌었다.

AP통신은 한국시간으로 21일 메시의 카타르월드컵 유니폼 6벌이 소더비 경매를 통해 새 주인을 찾게 된다고 전했다.

소더비는 1000만 달러(약 129억 원) 이상에 팔려 역대 유니폼 최고가를 경신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메시가 카타르월드컵 결승전전반전에 입었던 유니폼도 포함된다.

유니폼 역대 최고가는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미국)이 1998년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 1차전에서 입었던 것으로 지난해 1010만 달러에 팔렸다. 유니폼은 물론 스포츠 경기에서 선수가 실제 착용했던 수집품 중 가장 비싸다.

이준호 선임기자 jhlee@munhwa.com
이준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