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가전제품 물가동향 점검…업계 “가격 하락 노력”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16:28
프린트
산업부, 가전제품 물가동향 점검…업계 "가격 하락 노력"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가전제품 물가 점검 간담회’를 열고 최근 가전제품 가격 동향과 인상 요인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는 삼성전자, LG전자, 코웨이 등 5개 가전업체와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가 참석했다.

산업부는 지난달 주요 가전제품의 소비자 물가지수가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계청에 따르면 2020년을 기준 시점으로 ‘100’이라고 했을 때 TV 92.49, 냉장고 97.56, 세탁기 96.24 등이었다.

업계는 "최근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라 가전제품 수요가 위축되고 원자재·물류비용이 안정화하면서 가전 가격이 하락 추세에 있다"며 "코리아세일페스타 등 연말 할인 행사를 통해 체감 가격 하락을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용필 산업부 첨단산업정책관은 "정부도 가전제품 구매와 관련한 취약계층 지원 사업을 통해 소비자의 체감 물가를 낮추겠다"며 "중장기적으로는 업계의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의 첨단기술 활용 능력을 높여 비용 절감과 생산성 향상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박수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