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시대에 트랜스젠더 황제가”…英 박물관 ‘그녀’로 표기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11:4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엘라가발루스 황제 조각상위키 백과 캡쳐

"로마시대에 트렌스젠더 황제가 있었고, ‘그녀’의 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

영국의 한 박물관이 잦은 여장 등을 한 것으로 유명한 로마의 황제 엘라가발루스를 트랜스젠더 여성으로 인정하고 공식 표기에서 ‘그녀’(she)라는 대명사를 사용하기로 했다.

2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히친에 위치한 노스 하트퍼드셔 박물관은 역사 문헌 등을 통해 알려진 엘라가발루스 황제가 선호한 성별을 존중해 그를 트랜스젠더 여성으로 간주하겠다고 밝혔다. 서기 218년에 집권해 222년 암살당하기 전까지 짧은 기간 집권했던 엘라가발루스 황제는 여장을 자주 즐겼으며 본인을을 여성으로 지칭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엘라가발루스는 당시 ‘부인, 여성, 여왕’ 등으로 불렸으며 자신의 애인에게 "나를 군주라고 부르지 말라, 나는 여성이기 때문"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노스 하트퍼드셔 박물관은 전시 설명에 사용되는 인칭 대명사는 당사자가 직접 사용했거나 적절하다고 여겨지는 것으로 쓰여야 한다는 박물관 규정에 따라 엘라가발루스를 ‘그녀’로 지칭하기로 했다. 해당 박물관을 운영하는 노스 하트퍼드셔 의회의 키스 호스킨스 의원은 "엘라가발루스는 확실하게 ‘그녀’ 대명사를 선호했다"며 "우리는 과거의 인물에게도 현대의 인물에게 하듯 인칭 대명사를 사용하는 것에 민감해지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선영 기자
김선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