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보호 제대로 안할래?”…미 상원,엑스·디스코드·스냅 CEO에 소환장 발부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08:58
  • 업데이트 2023-11-21 09: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 본사 건물.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의회가 소셜미디어를 이용하는 어린이들을 성적 학대와 유해 콘텐츠로부터 보호하려는 노력이 미진하다며 정보기술 기업 CEO들을 소환키로 했다.

상원 법사위원회는 20일(현지시간) 엑스(옛 트위터), 디스코드, 스냅의 최고경영자(CEO)들에게 다음 달 6일 열리는 ‘온라인 어린이 성적 착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할 것을 요구하는 소환장을 발부했다고 로이터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소환 대상은 엑스(옛 트위터)의 린다 야카리노, 디스코드의 제이슨 시트론, 스냅의 에번 스피겔 CEO다.

법사위는 출석 요청과 관련 “세계에서 가장 큰 소셜미디어 기업 중 일부인 이들 기업이 온라인에서 어린이들을 보호하는 데 실패한 것에 대해 CEO들을 추궁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한편 법사위는 메타의 마크 저커버그와 틱톡의 추 쇼우즈 CEO도 자발적으로 출석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혜진 기자
황혜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