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동물농장에도 암컷이 나와 설치는 경우는 없다”…김용민·민형배는 웃음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07:04
  • 업데이트 2023-11-21 07:2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9일 광주 북구 광주과학기술원에서 열린 민형배(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의원 출판 기념회에서 최강욱(〃 세 번째) 전 민주당 의원이 “동물농장에서도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건 잘 없다”고 하자 김용민(〃 두 번째) 민주당 의원과 민 의원이 웃고 있다. 유튜브 나두잼 TV 캡처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정부를 두고 “암컷이 나와서 설친다”라고 비난한 것이 뒤늦게 드러났다. 여성을 비하했다는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최 전 의원은 지난 19일 광주 북구 광주과학기술원에서 열린 민형배 민주당 의원의 책 ‘탈당의 정치’ 출판 기념회에서 “동물농장에도 보면 그렇게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거는 잘 없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최 전 의원, 김용민 민주당 의원, 민 의원, 박구용 전남대 철학과 교수가 ‘북 콘서트’ 형식으로 대화를 나누는 과정에서 나왔다.

사회를 맡은 박구용 교수가 “이제 ‘검찰 공화국’이 됐다고 봐야 하느냐”고 묻자 최 전 의원은 “공화국이라는 말은 그런 데다 붙이는 게 아니다”라며, “공화국도 아니고 ‘동물의 왕국’이 됐다고 봐야 한다”고 했다. 박 교수는 윤석열 정부 하의 한국 정치가 영국 작가 조지 오웰의 소설 ‘동물농장’에 나오는 동물들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했다. 이 소설은 옛 소련 공산주의 정권을 비판하는 작품이다.

최 전 의원은 “동물농장에 비유를 하는데, 동물농장에서도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건 잘 없다. (윤석열 정부는) 그걸 능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암컷을 비하하는 말은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이라고 했다. 최 전 의원의 발언을 제지하는 참석자는 없었고 김 의원과 민 의원도 웃음을 보였다.

최 전 의원은 윤석열 정부에 대해 “독립성과 공정성, 중립성이 중요한 기관일수록 자기 측근을 갖다 꽂고, 심지어 대학 동기들을 갖다가 배치하는 이런 정부는 역사상 어느 나라에도 잘 없었다”고도 했다. 또 “윤석열 일가로 표상되는 이 무도한 정권의 가장 강력한 가해자가 되는 길을 가고 싶다”며, “그렇게 하지 않으면 그 짐승들을 길들이기가 어렵다”고 했다. 박 교수가 “술도 안 마시면서 이렇게 과격한 말을 하느냐”고 하자 최 전 의원은 “할 줄 아는 게 술 먹는 것뿐인 놈보다 훨씬 낫다”고 주장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