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여성 댄서들의 컴백...스우파1·2 마스터로 뭉친 ‘스걸파2’ 오늘(21일) 첫 방송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12:2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0대 댄서들이 춤을 너무 잘 춰서 스걸파2가 아닌 스우파3을 보는 기분이었어요."(펑키와이)

스트릿 우먼 파이터(스우파) 1·2의 크루가 처음으로 뭉친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스걸파) 2’가 21일 첫 방송된다.

펑키와이는 21일 상암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2’ 제작발표회에서 "스걸파 1을 보면서 많이 공부하고 왔다. 스우파1과 스우파2 크루의 케미도 재미있게 볼 수 있을 것이다"는 출연 소감을 밝혔다.

스걸파는 스우파의 스핀오프 프로그램으로 10대 여성 댄서들의 ‘춤 배틀’로 스우파에 출연한 크루들이 마스터로 참가해 이들을 지도한다. 스우파1·스걸파1에 출연했던 훅(리더 아이키), 라치카(리더 가비)가 이번 시즌에도 마스터로 출연하며 스우파2 참가 크루 원밀리언(리더 리아킴), 베베(리더 바다), 마네퀸(리더 펑키와이), 잼 리퍼블릭(리더 커스틴)이 새로 합류한다. 그룹 참가만 가능했던 전 시즌과 달리 개인 참여가 가능해졌고 중학생으로 연령 조건도 낮아졌다. 가비는 "개인 참가자들의 등장으로 변화가 뚜렷했다. 스타 탄생이라 느껴질 정도의 개인 참가자도 있으니 기대해달라"고 했다.

스우파2의 우승 크루인 베베의 리더 바다는 "참가자들이 다들 탄탄한 실력을 갖추고 있어 나도 마스터로서 역할을 해낼 생각이다"고 했다. 아이키는 "스걸파1 때는 참가들이 설명이나 어필하는 것을 많이 쑥스러워 했다. 이번엔 언변술사들이 모여 있는 것처럼 다들 말을 너무 잘하고 어필도 강력하게 한다"고 예고했다.

황성호 PD는 "이번 시즌엔 건전한 경쟁을 위해 팀 내에서 화합할 수 있고 팀 자체가 똘똘 뭉칠 수 있는 미션들 위주로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남성 10대 댄서들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을 기획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 황 PD는 "남성 10대 친구들이 춤을 잘 추고 열심히 추고 있는데 춤에 관해서 만큼은 여성 10대들이 훨씬 열심히 하고 있다. 하지만 남성 10대들이 나오는 것도 생각해볼 만한 기획이고 계속 고민해보겠다"고 했다. 정경욱 PD는 "제작진 입장에선 새로운 프로그램을 기획하는 게 어떤 새로운 그림을 보여주냐가 중요하다. ‘소녀가 소년으로 바뀌는 것만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라는 생각 때문에 계속 방향을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

유민우 기자
유민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