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장관 “국민과 당 위해 어떤 도전·희생이라도 나서야”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16: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원희룡(왼쪽 두 번째) 국토교통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노후계획도시 정비특별법 연내 통과 촉구를 위한 주민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원희룡(사진) 국토교통부 장관이 21일 "만일 총선에 임해야 한다면 국민과 당을 위해 필요한 일이라면 어떤 도전과 희생이라도 적극 나서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는 현직 장관으로 지금 맡고 있는 여러 민생과제에 집중해야 하는 입장이다. 아직 (총선 출마에 대해) 이야기하거나 정해진 바가 없고 그럴 상황도 아니다"라면서도 이렇게 말했다.

여권 잠룡으로 꼽히는 원 장관은 측근들을 통해 내년 총선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인천 계양을에서 맞붙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원 장관은 인천 계양을 출마와 관련해 "특정 지역, 상대를 이렇게 (거론)하는 것은 총선 참여나 어떤 역할이 지금의 나라를 위해 필요한지에 대해 깊은 검토와 당과의 논의를 통해 정해질 수 있는 것"이라며 "구체적인 논의를 떠나 국민을 위해 필요한 일이라면 어떠한 도전과 희생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기본 자세를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총선 출마 방침 여부 자체도 정해지지 않았다며, "현직 장관으로서 임무가 해제되기 전까지는 여기 집중해서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후민 기자
이후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