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체육회, 美 네브라스카주립대 오마하 캠퍼스와 MOU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11: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종철 대한장애인체육회 선수촌장(앞줄 왼쪽)과 필 허 네브라스카주립대 부총장(앞줄 오른쪽) 등 관계자가 20일(현지시각) 미국 네브라스카주립대 오마하 캠퍼스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대한장애인체육회는 20일(현지시각) 미국 네브라스카주립대 오마하 캠퍼스와 장애인체육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종철 대한장애인체육회 선수촌장과 필 허 네브라스카주립대 부총장을 비롯한 1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날 협약은 ▲장애인 선수의 경기력 향상 및 건강증진을 위한 합동 연구 ▲연구 및 교육 활동을 위한 상호 인적 교류 ▲선수, 지도자 등 관계자 연구 및 교육 활동 기회제공 ▲공동 세미나 개최 등 스포츠과학 교류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네브라스카주립대는 심혈관 운동센터, 운동생리학 연구센터, 운동역학 연구센터 등을 운영하고 있다. 최신 기술과 장비를 활용해 스포츠과학 분야에서 뛰어난 학문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2024년 증축되는 심혈관 운동센터에는 장애인 분야 연구시설도 포함할 예정이다. 장애인체육회는 네브라스카주립대 심혈관 및 운동생리학 연구센터장인 박송영 교수와 공동연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장애인 선수들의 건강 및 경기력 향상과 관련된 다양한 합동 연구가 기대된다.

박종철 선수촌장은 "세계적 수준의 연구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대한민국 장애인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 및 건강증진을 위한 다양한 연구들을 진행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필 허 네브라스카주립대 부총장은 "한국의 장애인스포츠와 스포츠과학에 대한 열정에 많이 놀랐다. 스포츠과학을 통한 양 기관의 교류와 협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오해원 기자
오해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