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애틀랜타, 강속구 불펜투수 로페스 3년-3000만 달러 계약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09: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레이날도 로페스. AP뉴시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FA) 우완 투수 레이날도 로페스(29)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새 둥지를 틀었다.

애틀랜타는 21일 오전(한국시간) 로페스와 3000만 달러(약 388억 원)에 3년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로페스는 2024년 연봉 400만 달러를 받고 2025년과 2026년에는 1100만 달러를 챙긴다. 아울러 애틀랜타가 2027년에도 재계약을 원하면 800만 달러의 연봉을 지급하고 만약 방출할 경우 400만 달러의 위약금이 걸려 있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인 로페스는 2016년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했다. 로페스는 2017년 시카고 화이트삭스로 이적한 뒤 대부분 선발투수로 뛰었으나, 2022∼2023시즌엔 불펜 투수로 전업했다. 특히 2023시즌에는 화이트삭스와 LA 에인절스, 클리블랜드 가디언스 등 세 팀에서 68경기에 등판해 22홀드 6세이브, 평균자책점 3.27의 정상급 성적을 냈다.

로페스는 평균 구속 98.2마일(약 158㎞)의 강속구가 주 무기. 애틀랜타는 내년 스프링캠프에서 로페스의 선발투수 전환을 검토하고 있다.

정세영 기자
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