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암컷이 설쳐” 발언 파문… 김기현 “여성 모욕한 사회악”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12:03
  • 업데이트 2023-11-21 12:06
프린트
김기현, 페북서 “삼류정치” 비판
민주당 “잘못된 발언, 엄중 경고”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21일 더불어민주당 출신 최강욱 전 의원의 “설치는 암컷” 발언과 관련, “믿기 힘든 망발”이라며 “윤석열 정부를 비판한답시고 ‘암컷’ 운운하며 여성을 싸잡아 모욕하는 행태가 과연 정상적인 사고에서 나올 수 있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잊힐 만하면 습관처럼 다시 도지는 민주당의 막말 본능과 비하 발언이 국민을 분노케 하고 있다”며 이렇게 적었다. 김 대표는 “혐오와 분열의 저급한 삼류정치로 대한민국을 오염시키는 사회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라며 “갈등과 분열, 혐오를 부추기는 민주당의 행태는 단연코 대한민국에서 사라져야 할 퇴행적 행태”라고 강조했다.

앞서 최 전 의원은 지난 19일 민형배 민주당 의원의 책 ‘탈당의 정치’ 출간에 맞춰 광주과학기술원에서 열린 북콘서트에서 문제의 발언을 했다. 사회를 맡은 박구용 전남대 철학과 교수가 ‘이제 검찰 공화국이 됐다고 봐야죠’라고 하자 최 전 의원은 “공화국도 아니고 동물의 왕국이 된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박 교수가 현재 한국 정치를 영국 작가 조지 오웰의 책 ‘동물농장’에 비유하자 최 전 의원은 “동물농장에도 보면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건 잘 없다. 이제 그것을 능가하는 데서”라며 윤석열 정부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제가 암컷을 비하하는 말씀은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조정식 민주당 사무총장은 최 전 의원의 발언과 관련, “국민에게 실망과 큰 상처를 주는 매우 잘못된 발언”이라며 최 전 의원에게 엄중하게 경고했다고 밝혔다.

이후민 기자 potato@munhwa.com
이후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