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AI CEO 파동이 일깨우는 AI 개발과 윤리[사설]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3 11:42
프린트
대화형 GPT(인공지능 언어모델) 시대를 열었던 미국 오픈AI의 CEO 파동이 5일 만에 마무리됐다. 이사회가 전격 해임했던 샘 올트먼이 다시 CEO로 복귀하는 극적인 반전이었다. 이사진은 올트먼 CEO와 가까운 한 명만을 빼고 전면 교체됐다. 공동 창업자로서 해임을 주도했던 최고 과학자 역시 퇴진했다. 대신 재무장관 출신인 래리 서머스 하버드대 교수 등과 함께 49% 지분을 가진 최대주주 마이크로소프트(MS)가 새 이사로 합류할 것이라고 한다. AI 개발과 서비스 상용화가 가속화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번 파동은 AI 개발 속도와 상업화를 둘러싼 철학적 차이에서 비롯됐다는 게 정설이다. 오픈AI는 특이하게도 비영리법인이다. 회사의 이익보다 인류를 위해 인공지능을 발전시키는 게 목적이다. 영리법인인 자회사를 두고 있지만, 이사회는 이제까지 이런 원칙에 따라 기술 개발 등을 통제해왔다. 최대주주인 MS가 영향력을 행사하지 못했던 이유다. 그렇지만 이사진의 전면 개편으로 제동장치가 사라졌다. 앞으로 오픈AI가 AI 챗봇 거래장터 같은 올트먼 CEO의 신사업에 힘을 싣고, 구글 등과의 경쟁 승리와 회사 이익 확대를 본격 추구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AI 개발의 윤리 문제를 상기시킨다. AI의 순기능과 역기능이 공존하는 만큼 기업의 자율에만 맡길 수 없는 상황이다. AI 규제법을 추진 중인 EU는 이번 일을 계기로 기업의 자율 규제를 어디까지 허용할지 본격 논의 중이다. 세계 주요국들은 지난 1∼2일 영국에서 제1차 AI 안전성 정상회의를 갖고 국제 규제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한·미·일과 함께 중국도 참여했다. 한국은 내년 5월 후속 정상회의 개최국으로, AI 개발의 불가피성과 함께 윤리와 규제를 병행하는 방안을 선도적으로 모색해야 한다. 오로지 상업화만을 목적으로 한 기술 만능주의 확산은 경계해야 한다. 실효성 있는 국제 규범의 필요성이 더 커졌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