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딸 연예인 DNA 있다…예중 진학해 성악”

  • 뉴시스
  • 입력 2023-11-27 06:14
  • 업데이트 2023-11-27 06: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미우새’ 이영애. (사진 = SBS TV 캡처) 2023.11.26.



톱 배우 이영애가 자신의 이란성 쌍둥이 중 딸이 연예인 DNA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영애는 지난 26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서 “딸이 (연예인 끼가) 있다. 사진 찍는 걸 좋아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MC들이 엄마 따라 배우가 되고 싶다는 말은 안 하는지 묻자 “한다. 노래도 좋아하고 살짝 (연기를) 하고 싶어한다. 중학교를 예중으로 간다. 성악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딸이 학교에서 발표회 등을 하면 “엄마 연예인처럼 하고 나와”라고 요청한다며 웃었다.

이영애는 지난 2009년 사업가 정호영 씨와 결혼했다. 두 사람은 2011년 이란성 쌍둥이 승권 군과 승빈 양을 얻었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