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리 “이만기와 스캔들 후 앨범 반품…15년간 생활고”

  • 뉴시스
  • 입력 2023-11-27 07:54
  • 업데이트 2023-11-27 07:5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이혜리가 과거 전 씨름선수 이만기와 스캔들 때문에 생활고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이혜리는 26일 방송된 TV조선(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1985년 ‘들꽃처럼’으로 데뷔 후 겪은 전성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씨름 스타 이만기와의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그 일로 노래를 못했다”며 “쇼프로그램 나오는 거 일부러 안 봤다. 울기도 많이 울었다”고 했다.

이혜리는 “황경수 회장님이 씨름 회장님인데, 그분 동생이랑 저랑 같이 무명가수 활동을 했다. 그 인연으로 왕래가 잦았다”고 했다. “당시 한국은 씨름 열풍이었다. 이만기 씨가 마산에서 방송 때문에 서울에 올라온다”며 “제가 차가 있어서 황경수 회장님이 만기를 태워달라고 했다. 그래서 몇 번 동행했던 게 다였는데 느닷없이 청천벽력 같은 스캔들이 났다”고 설명했다.

당시 스캔들의 파급력은 컸다. 이혜리는 “요즘 연예인들 스캔들에는 대중들이 관대하시지만 그때는 안 그랬다”며 “앨범이 반품되고 방송 스케줄이 다 취소됐다. 원망하기엔 이미 때가 늦었고 힘없는 저로선 어떻게 할 수 없었다”고 했다. 이후 15년 동안 밤무대를 전전하며 생활고에 시달렸다고. “얼마나 힘들었냐면 돈이 없어서 점심을 못 먹었다. 오직 물로만 배를 채우면서 무대에 섰다”며 “아주 오랜 시간을 그랬다”고 털어놨다.

[뉴시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