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타도’ 내걸고 연임한 양경수와 우려되는 불법 투쟁[사설]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8 11:38
프린트
지난 21∼27일 현장·우편·전자 투표로 실시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선거에서 양경수 현 위원장이 당선됐다. 민노총 사상 첫 연임이라고 하다. 양 위원장은 “윤석열 정권 퇴진은 민중의 요구” “정권 몰락이 투쟁의 끝이 아니라, 새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한 기회” 등의 소감을 밝혔다. 약 120만 명의 조합원을 보유, 한국노동조합총연맹과 함께 국내 노동조합의 양대 축인 민노총 위원장에 강경 투쟁을 일삼은 민족해방(NL)계열 인사가 연임되면서 노·정 관계가 더 경색될 가능성이 크다. 내년 4·10 총선 정국과 얽히면서 불법 정치투쟁 우려도 커졌다.

이번 선거에서 사회적 대화를 주장하는 후보 측이 출마를 포기할 정도로 NL계가 주도하는 강경투쟁론이 힘을 얻었다. 헌법재판소 결정으로 해산된 통합진보당의 이석기 전 의원과 같은 경기동부연합 출신인 양 위원장은 정치투쟁 우선시와 종북적 성향으로 논란을 빚었다. 지난 2월 국가정보원에 적발된 민노총 전현직 간부가 연루된 간첩단 사건 때 압수한 증거물 중에, 2021년 민노총 위원장 선거 때 북한이 ‘자주 계열 후보가 당선되는 데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라’고 한 지령문도 있었다고 한다. 민노총 전 조직국장이 간첩 혐의로 구속기소됐는데도 ‘탄압’ 운운하며 사과 한번 하지 않았다. 양 위원장도 2021년 7·3 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가 구속된 바 있다.

그동안 민노총은 시민 불편을 아랑곳하지 않고 잦은 도심 점거 시위와 정치투쟁을 벌여 왔다. 군소 정당과의 선거연합으로 국회 진출도 노린다. 합법적 활동은 보장하지만, 불법·종북 활동에 대한 엄정한 대응이 더 절실해졌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