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에도 다채로운 즐길거리 생긴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9 09: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 1호방조제 시점부 명소화 사업인 ‘새만금 챌린지테마파크 개발사업 착공식‘을 지난 28일 부안군 변산면 대항리 사업 현장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새만금개발청 제공


새만금개발청(청장 김경안)은 새만금 1호방조제 시점부 명소화 사업인 ‘새만금 챌린지테마파크 개발사업 착공식‘을 지난 28일 부안군 변산면 대항리 사업 현장에서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새만금 관광개발 민간투자 사업으로는 첫 번째로 착공하는 사업으로서, 그 동안 지지부진했던 새만금 관광개발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새만금 챌린지테마파크 개발사업‘은 총사업비 1443억 원을 투자하여 문화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올해 안에 착공, 2026년 말 준공하여 2027년부터 본격 운영될 예정이다.

휴양콘도미니엄, 단독형빌라 등 국내 호텔서비스 기업인 한화호텔앤리조트에서 운영에 참여하며,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공연시설, 대관람차 등이 주요시설로 입지하여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될 전망이다.

이번 개발사업이 완료되면 1호방조제를 중심으로 새만금홍보관, 국립새만금간척박물관 등과 인접 문화공관과 연계한 새만금의 새로운 문화·관광중심지가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부안군과 지역발전 상생협약을 통해 마실길을 주야간 다채롭게 즐길 수 있도록 조성하여 운영될 경우 변산에 관광친화형 거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가 되며, 지역 어촌계와도 다양한 협력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이 완공된 후 운영에 따른 고용 창출 효과는 연간 1600여 명 정도이고, 경제적인 파급효과도 연간 1438억 원으로 예상한다고 새만금개발청 측은 밝혔다.

김경안 새만금개발청장은 "이번 투자가 새만금을 찾는 사람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관광 공간 조성을 위한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며 "최근 폭증하고 있는 새만금산단 이차전지 입주와 연계하여 관광개발 사업도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조해동 기자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