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엑스포 개최지 사우디 리야드…119표 얻어, 부산은 29표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9 01:46
  • 업데이트 2023-11-29 10:4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 대표단들이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 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2030 세계박람회 선정지로 사우디아라비아의 리야드가 선정되자 기뻐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3분의 2 득표로 1차 투표로 종료…이탈리아 로마 17표
대통령실 “아쉬운 결과, 부산 시민께 위로와 감사”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에서 열린 제 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2030 세계박람회 유치 경쟁국 간 투표에서 사우디아라비아의 리야드가 119표를 얻어 1위로 최종 개최지로 선정됐다.

이날 회원국 중 기권표는 없었으며 3분의 2 이상 득표가 이뤄짐에 따라 개최 투표는 한 번으로 끝나게 됐다. 한국은 애초 1차 투표에서 사우디가 가결 정족수 3분의 2를 얻지 못하도록 저지하며 이탈리아를 누른 뒤 결선 투표에서 사우디를 역전하겠다는 전략을 세웠으나 무위로 돌아갔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 투표결과 부산이 탈락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부산이 2030 엑스포 개최지로 선정되지 못한 것과 관련, “민관이 원팀으로 치열하게 노력했지만, 아쉬운 결과를 맞이했다”고 밝혔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29일 새벽 서면 브리핑에서 “밤늦게까지 결과를 기다리고 부산 유치를 응원해주신 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한덕수 총리는 프랑스 현지에서 발표 직후 “국민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보답하지 못해 송구스러움을 느낀다. 그 동안 노력해 주신 재계 여러 기업들과 힘써주신 모든 분들, 부산 시민들의 성원과 칠곡 할매를 비롯한 많은 분들의 지원, 국회의 만장일치의 지원 등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드린다”면서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우리가 그 동안 182개국을 다니면서 한 노력과 새로운 자산은 더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부산이 리야드에 밀리게 된 이유와 관련, 사우디아라비아가 10조 이상의 천문학적 원조 기금을 제시하면서 개발도상국으로부터 거의 ‘몰표’를 받았다는 분석도 나온다. 또한 2025년 일본의 오사카·간사이 엑스포 개최 바로 다음 열리는 엑스포라는 점에서 관례상 대륙별 안배도 고려됐을 것으로 해석된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2030 세계박람회 유치 경쟁국 간 최종 프레젠테이션(PT)에서 나승연 부산 세계박람회 홍보대사(왼쪽부터),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한덕수 국무총리, 박형준 부산시장,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각각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이날 유치 후보국 5차 경쟁 PT 무대에는 한덕수 국무총리, 박형준 부산시장,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등 유치전을 이끌어온 인사들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나승연 부산 엑스포 홍보대사까지 5명이 올랐다.

이들은 한국이 인류 공동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상생의 파트너라는 이미지를 부각하고, 구체적인 협업 공약을 통해 신뢰감을 강조했다. 약 20여분 간의 연설 전반에 걸쳐 “한국이 국제사회에 보답한다”는 보은의 메시지를 전해 마지막 순간까지 투표자들의 감정에 호소하기도 했다. 한국 연사 5명은 모두 영어로 연설에 나섰고, 그중 한 총리와 반 전 총장은 영어에 더해 불어를 섞어 쓰며 유치를 호소했었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