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로 시작하는 욕설과 함께 “가 버려라”…머스크가 엑스 떠난 광고주들에 욕한 이유

  • 문화일보
  • 입력 2023-11-30 23: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뉴욕타임스 행사에 참석한 일론 머스크. 연합뉴스



최근 반유대주의 논란으로 엑스 광고주들 이탈
이번 광고주들 이탈로 약 980억 원 손실 추정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공개 석상에서 ‘F’로 시작하는 거친 욕설을 내뱉었다. 최근 소셜미디어 엑스(옛 트위터)에서 불거진 반유대주의 논란과 관련해 주요 대기업들이 광고를 중단한 데 대한 격앙된 반응으로 해석된다.

머스크는 29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의 ‘딜북 서밋’ 공개 대담에 참석해 최근 엑스의 반유대주의 논란에 대해 대화를 나누던 중 이 플랫폼에 광고를 중단한 기업들을 비난했다. 그는 이 광고주들이 자신을 협박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며 ‘F’로 시작하는 욕설과 함께 "가 버려라"라고 외쳤다.

그는 특히 월트디즈니의 밥 아이거 CEO를 겨냥한 듯 "밥, 당신이 만약 청중석에 있다면 그게 바로 내가 느끼는 기분"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아이거는 머스크에 앞서 같은 행사의 대담에 참석해 엑스에 대한 광고 중단 관련 질문에 "일론 머스크, 엑스와의 연관성이 우리에게 반드시 긍정적인 것은 아니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무대 아래에서 대담을 지켜보던 청중들은 머스크가 여과 없이 거친 욕설을 내뱉고 특정인의 실명을 언급하자 눈을 크게 뜨거나 숨을 크게 들이쉬는 등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머스크는 논란을 일으킨 자신의 트윗 글에 대해서는 후회한다며 사과했다. 그는 "돌이켜보면 그 특정 게시물에 댓글을 달지 말았어야 했다. 내 의도를 더 길게 썼어야 했다"면서 "내가 나를 증오하는 사람들과 반유대주의자들에게 장전된 총을 건넨 것이며 그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번 논란의 발단은 ‘유대인들이 백인 인구를 대체하기 위해 소수 민족의 이민을 지지하고 백인에 대한 증오를 부추긴다’는 반유대주의 음모론과 관련된 게시글에 머스크가 지난 15일 "당신은 실제 진실을 말했다"고 동조하는 댓글을 단 것이었다.

이어 진보성향의 미디어 감시단체 미디어매터스가 엑스에서 나치즘을 내세우는 콘텐츠 옆에 주요 기업 광고가 배치돼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논란이 증폭됐다. 이후 IBM과 애플, 디즈니, 워너브러더스 디스커버리 등 주요 기업들이 엑스에 광고 중단을 선언했다. NYT는 지난 25일 엑스의 내부 문서를 인용해 이번 광고주 이탈에 따른 이 회사의 매출 손실이 최대 7500만 달러(약 98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임정환 기자
임정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