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尹 제2, 제3의 이동관 내세우면 더 큰 저항 직면”···김용 판결엔 “당 사안 아냐” 선 그어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2 22: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선고공판 출석하는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 대장동 민간업자들에게서 불법 정치자금과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2일 이동관 방통위원장 자진 사퇴에 "윤석열 대통령, 이동관 불쏘시개 삼아 방송장악 하려느냐"
대장동 개발서 불법정치자금·뇌물수수 징역 5년 김용 판결에는 "김용 개인 사안" 일축



더불어민주당은 2일 이동관 전 방송통신위원장의 자진 사퇴를 두고 "윤석열 대통령이 이 전 위원장을 불쏘시개로 삼아 방송 장악을 지속하려 하느냐"라고 지적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제2, 제3의 이동관을 내세워 방송 장악을 이어가려 한다면 더 큰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위원장은 전날(1일) 거대 야당인 민주당 주도로 발의된 탄핵소추안의 국회 본회의 표결을 앞두고 자진 사퇴했다.

박 대변인은 "이 전 위원장이 탄핵 심판을 통해 자신이 벌여온 불법과 위법이 드러날까 봐 두려웠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이 위원장은 방통위의 기형적 운영, 공영방송 이사 불법 해임, 법적 근거 없는 가짜뉴스 심의 요구 등 방송장악을 밀어붙였다"며 "심지어 언론 인터뷰에서 국회 해산권을 운운하면서 국민 대의기관인 국회를 조롱했다"고 비판했다.

한편 박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인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불법 정치자금 및 뇌물 수수 혐의로 징역 5년을 받은 1심 선고 결과에 대해선 "김용 관련이다. 특별하게 당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최지영 기자
최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