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찾아가는 항공종사자 자격시험 시행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4 09:0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서대학교 항공학부 학생들이 학과시험에 응시하는 모습. 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은 4일부터 5일까지 제주 정석비행장에서 "찾아가는 항공종사자 자격시험"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찾아가는 항공종사자 자격시험’은 공단에서 실시하는 항공종사자 자격시험(항공영어시험, 실기시험(구술형), 학과시험)을 공단 시험장이 아닌 군부대나 원거리 비행장 등 외부 현장에서 시행하여, 응시자들에게 편리한 응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 시험을 끝으로 올해 ‘찾아가는 항공종사자 자격시험’은 막을 내릴 예정이다.

공단은 올해 제주지방항공청(1월)과 김해공항 제5전투비행단(4월), 대구항공교통본부(10월), 청주(11월)에서 네 차례의 "찾아가는 현장 항공영어시험(비행장·접근관제, 조종분야)"을 시행하였고, 4월에는 "찾아가는 현장 구술시험(울진·태안비행장)", 5월과 9월에는 "찾아가는 현장 학과시험(울진·태안비행장)"을 실시했다.

특히 기존 조종사 자격분야에 국한되었던 과거 현장시험을 개선하여, 9월에 실시한 ‘찾아가는 항공종사자 학과시험(태안비행장)’부터는 조종사, 항공교통관제사, 운항관리사 등 전(全) 자격분야로 확대 시행하였다.

공단은 원거리 응시자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찾아가는 현장시험을 정례화하고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내년부터는 권역별 지역거점 자격시험 시설을 마련하여 보다 근본적인 방법으로 응시 편의성을 개선하고 품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공단 권용복 이사장은 "항공종사자 시험의 수도권 집중 문제를 해소하는 등 고객 친화적 관점의 시험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항공종사자의 지식과 기량 검증의 기회를 적극적으로 확대하여 국내 항공 인재 양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해동 기자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