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정산’ 피프티 키나…자립청년 돕기 1000만 원 쾌척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4 09:55
  • 업데이트 2023-12-04 10: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키나

걸그룹 피프티피프티 멤버 키나가 청년들의 자립을 위한 온정의 손길을 펼쳤다.

대한적십자사(회장 김철수)는 “키나가 자립준비청년(보호종료아동) 자립을 위해 1000만 원을 기부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키나가 음원 수익을 처음으로 정산 받고 의미 있는 곳에 사용하고자 고민하던 중 자립준비청년을 위한 대한적십자사의 지원 활동을 소개받고 자립준비청년들의 새로운 출발과 꿈을 응원하고자 동참을 결심했다.

키나는 “의미 있는 곳에 도움 줄 수 있는 기회를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모진 세상 앞에 놓인 청소년들이 절대 꿈을 포기하지 말고 계속 도전해나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대한적십자사는 키나의 요청에 따라 기부금을 자립준비청년들의 자립역량을 키울 수 있는 프로그램에 사용할 예정이다. 대한적십자사는 자립준비청년에게 심리적 안정을 위한 마음 안정 프로그램과 자립 기반을 제공하기 위한 맞춤형 물품을 제공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김철수 회장은 “누구의 도움 없이 홀로서기를 시작하는 청년들이 꿈을 펼치고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당당히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신 키나에게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안진용 기자
안진용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