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 보고 있다”며 오피스텔 18층서 물건 투척 50대 女…병원행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5 21:2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서 내부에 설치된 경찰 상징물.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기 김포경찰서는 고층 오피스텔 밖으로 물건을 던진 50대 여성 A 씨를 정신병원에 응급입원 조치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전날 오전 10시쯤 김포시 구래동 오피스텔 18층에서 가방과 휴대전화를 밖으로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소방당국과 함께 출입문을 강제로 개방하고 A 씨를 붙잡았다.

A 씨는 오피스텔 현관문 앞에 옷과 생필품 등을 쌓아둔 채 경찰의 요청에도 문을 열어주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A 씨는 창밖을 바라보면서 "나는 하느님을 보고 있다"며 횡설수설했고, 검거에 나선 경찰관에게 소리를 지르면서 저항했다.

경찰은 A 씨가 다른 사람에게 직접적인 피해를 주지 않았고, 정신질환 때문에 벌인 일이라는 점을 고려해 입건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본인이나 다른 사람에게 위해를 가할 우려가 있어 입원 조치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