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이 몰아내면 받아야지” … 이낙연, 탈당 시사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5 11:57
  • 업데이트 2023-12-05 14:04
프린트
李“정세균·김부겸과 인식공유”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사진)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탈당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민주당 내부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정세균 전 국회의장·김부겸 전 국무총리와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에 대해서 우려를 공유했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 전 대표는 5일 오전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민주당 내부의 개혁의딸을 비롯한 강성 지지층들의 출당 청원과 관련해 “당에서 몰아내면 받아야지 어떻게 하겠냐. 당을 떠나 역할을 고민하고 있다”며 탈당 가능성을 시사했다. ‘국가를 위한 역할도 당을 통해서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요즘엔 그렇게 생각하진 않고 있다. 그것보다는 더 큰 고민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치권에서는 이 전 대표의 이날 언급에 대해서 신당 창당에 무게를 실은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 전 대표는 “(김 전 총리와 두 번 만났는데) 당의 상황에 대해 걱정을 많이 했고 국가에 대해서도 염려한 그런 선이었다”며 “(정 전 의장과도) 짧게 봤는데 당의 상태에 대해 많이 상심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민주당 국민응답센터에 따르면 지난 3일 게시된 이 전 대표 출당 요구 청원은 이날 오전 기준으로 1만5000여 명이 동의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여러 공개 석상에서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와 개딸(강성 지지층) 기반 팬덤 정치를 비판해왔다. 해당 게시물을 올린 당원은 “이 전 대표는 더 이상 악성 팬덤 정치가 있는 민주당에 있지 말고 떠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은지 기자 eun@munhwa.com
관련기사
이은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