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총선이라면 어느당에?…국민의힘 31%, 민주당 36% 투표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6 06: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연합뉴스TV 정례 여론조사
직전보다 국민의힘 2%p↓ 민주 4%p↑
중도 응답자 중 20%는 국민의힘을,
40%는 민주당 후보 뽑겠다고 답해



제22대 총선이 약 4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내일이 선거일이라면 어느 정당 소속 후보에게 투표할 것인가’라는 여론조사 질문에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을 오차범위 안에서 조금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6일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가 공동으로 여론조사 업체 메트릭스에 의뢰해 지난 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정례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내일이 총선일 경우 국민의힘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은 31%, 민주당 후보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36%를 각각 기록했다. 양당 간 격차는 5%포인트(p)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p) 내였다.

지난달 4∼5일 실시한 직전 조사 때보다 국민의힘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2%p 줄었고 민주당 후보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4%p 늘었다. 정의당 후보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자는 2%로 집계됐으며 ‘지지정당 없음’이라고 한 응답자는 19%, ‘기타 정당’을 택한 응답자는 5%였다.

연령 별로 보면 18∼29세(국민의힘 16%, 민주당 32%), 30대(국민의힘 24%, 민주당 30%), 40대(국민의힘 22%, 민주당 53%), 50대(국민의힘 24%, 민주당 45%)에서 국민의힘보다 민주당 선호가 높았다.

반면, 60대는 국민의힘 선호도가 42%, 민주당 선호도가 29%였고 70세 이상은 국민의힘 선호도가 60%, 민주당 선호도가 20%였다.

지역별로는 서울(국민의힘 34%, 민주당 29%), 부산·울산·경남(국민의힘 37%, 민주당 35%)에서 국민의힘이 오차범위 이내에서 우위를 보였다. 대구·경북(국민의힘 51%, 민주당 17%)에서는 국민의힘이 큰 폭으로 앞섰다. 인천·경기(국민의힘 29%, 민주당 38%), 대전·세종·충청(국민의힘 26%, 민주당 42%), 광주·전라(국민의힘 7%, 민주당 55%)에서는 민주당 선호가 높았다.

자신의 정치 성향을 ‘중도’라고 답한 이들 중 20%는 국민의힘 후보를, 40%는 민주당 후보를 뽑겠다고 답했다. ‘보수’는 59%가 국민의힘 후보를, 16%가 민주당 후보를 찍겠다고 했지만, ‘진보’는 59%가 민주당 후보에, 8%가 국민의힘 후보에 투표하겠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100% 무선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1.9%였다. 자세한 사안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자료를 참조.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