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청년 2명 중 1명 빈곤… 청년 47.5%는 캥거루족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7 07: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연구원 2022년 서울청년패널 기초분석보고서. 서울연구원 제공



서울에 사는 청년 2명 중 1명이 ‘빈곤’ 상태에 놓여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서울연구원의 ‘2022년 서울청년패널 기초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에 거주하는 청년의 자산 빈곤율은 55.6%로 조사됐다. 이번 보고서는 서울연구원이 19∼36세 서울 거주 청년 508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자산 빈곤 상태란 자산 규모가 균등화 가처분소득 중위소득 50%(2021년 기준 월 소득 132만2500원)의 3개월 치 미만, 즉 자산이 396만7500원 미만인 경우를 의미한다. 청년 1인 가구의 자산 빈곤율은 62.7%로 전체 청년 자산 빈곤율보다 7.1%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서울연구원은 1인 가구의 취약성이 드러난 결과라고 분석했다.

생활비 부족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한 청년은 27.7%였다. 생활비가 부족했을 때 어떻게 해결했느냐는 질문에 41.2%는 부모에게 무상으로 지원받았다고 답했다. 17.7%는 저축이나 예금·적금 해약을 통해 해결했다고 답했다.

서울 청년 중 47.5%는 부모와 함께 산다고 응답했다. 1인 가구는 34.4%, 기타 가구는 6.9%였다. 부모와 동거하는 청년의 예상 독립 나이는 평균 30.6세로 나타났다.

서울 청년 중 일하는 청년은 65.8%로 조사됐다. 청년 4명 중 1명(25.6%)은 일도 하지 않고, 교육이나 훈련도 받지 않고 있는 ‘니트’(NEET) 상태였다. 니트 비율을 연령별로 보면 19∼24세가 33.6%로 가장 높았고 25∼29세 26.1%, 30∼34세 20.0%, 35∼36세 18.5%였다.

조사에 참여한 서울 청년의 34.7%는 우울 증상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비재학 미취업 청년의 44.3%가, 실업 청년의 42.0%가 우울 증상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한 달 중 3주 이상 집 밖으로 나가지 않은 물리적 고립 상태에 놓인 ‘히키코모리’ 청년은 약 3.4%였다.

연구원은 "2021년과 2022년 모두 응답한 3762명을 대상으로 지난 1년간의 삶의 변화를 주요 지표 중심으로 분석한 결과 개인소득·자산 빈곤 등 경제와 주거 지표, 니트 지표, 긍정적 미래전망 지표가 작년 조사 대비 부정적으로 변했다"며 "청년을 대상으로 한 소득 지원과 고용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정민 기자
이정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