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금태섭과 신당 추진’ 류호정에 “비례대표 의원직 사퇴하라”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8 21:5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새로운선택’·‘세번째 권력’ 공동 신당 창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성주 ‘세번째 권력’ 공동운영위원장, 류 의원, 금태섭 ‘새로운선택’ 창당준비위원장 겸 전 의원. 연합뉴스



류호정 "나는 나가지 않을 것"…탈당 놓고 갈등 빚나


정의당 내 청년 의견 그룹 ‘세번째 권력’ 공동운영위원장으로 활동해 온 류호정 의원이 금태섭 전 의원과 함께 신당을 창당하겠다고 선언하자, 정의당이 류 의원에게 오는 16일까지 정의당 비례대표 국회의원직을 내려놓으라고 요구했다.

김준우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보도자료를 통해 "류 의원과 조성주 당원은 정의당과 당론을 달리하고 오는 17일 새로운 당을 창당한다고 선언한 만큼, 16일까지 비례대표 국회의원 사퇴와 당적 정리를 마무리해달라"고 요구했다.

류 의원과 조성주 씨는 ‘세번째 권력’의 공동운영위원장이다.

‘세번째 권력’은 이날 오전 금 전 의원이 결성한 ‘새로운 선택’ 창당준비위원회와 힘을 합쳐 새 정당을 공동 창당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정의당의 요구와 달리 류 의원은 당장 탈당할 의사가 없다고 밝혀, 정의당과 류 의원이 갈등을 빚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류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는 나가지 않을 것"이라며 정의당에 남아 당원들에게 ‘새로운 선택’ 합류를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공직선거법 상 류 의원이 스스로 정의당에서 탈당하면 비례대표 의원직을 상실하며, 정의당이 다른 후보에게 비례대표 자리를 승계할 수 있다.

그러나 정의당이 류 의원을 출당 또는 제명하면 류 의원은 의원직을 유지하고, 정의당은 승계 후보를 지정할 수 없이 보유 의석수만 줄어들게 된다.

김 비대위원장은 현재 정의당을 플랫폼으로 녹색당 등이 합류하는 선거연합정당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미 정의당 선거연합정당의 연대 대상에 대한 당원 설문조사를 거쳤다"며 "조사에서 ‘새로운 선택’과의 선거연합정당 추진에 대해선 부정적 의견이 다수인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오남석 기자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