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총리 만난 김진표 “간토(관동)대지진 진상 규명을”

  • 문화일보
  • 입력 2023-12-28 12:1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진표(사진) 국회의장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를 만나 간토(關東)대지진에 관한 진상 규명을 전향적으로 검토할 것을 요청했다.

28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의장은 전날 도쿄(東京) 총리 관저에서 기시다 총리를 만나 “간토대지진 진상규명과 한국인 유해 봉환 등을 요청한다”며 “일본의 전향적인 검토와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1923년 발생한 간토대지진 당시 일본인들 사이에서 ‘조선인이 폭동을 일으켰다’는 등의 유언비어가 퍼지면서 많은 조선인이 일본 자경단 등에 의해 살해됐다. 일본 정부는 사실관계를 파악할 정부 기록이 없다는 공식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김 의장은 이어 “올해 7차례의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가 개선돼 미래지향적 관계로 나갈 수 있어 기쁘다”며 “이러한 관계 개선이 한·미·일 간 긴밀한 협력을 이루는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의사소통을 강화해 나가자”면서도 간토대지진 진상 규명에 관해서는 명확하게 답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대영 기자 bigzero@munhwa.com
김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