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의 포스코 비판, 셀프 연임도 낙하산도 안 된다[사설]

  • 문화일보
  • 입력 2023-12-29 11:27
프린트
포스코홀딩스의 차기 회장 선임을 둘러싸고 온갖 얘기가 나도는 가운데, 최대주주(지분 6.71%)인 국민연금이 공정성과 투명성 부족 문제를 제기했다. 김태현 국민연금 이사장은 28일 “소유분산 기업인 포스코홀딩스 대표 선임은 주주 이익이 극대화될 수 있게 내·외부인이 공정하게 경쟁할 기회가 부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스코가 현직 회장의 연임 우선 심사제 폐지 등을 내놨지만 ‘꼼수’로 본 셈이다. 국민연금 판단은 대체로 타당하다는 점에서, 선임 절차가 전면 수정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실제로 현 최정우 CEO 특혜 논란이 거세다. 후보추천위원회부터 전원 최 회장이 선임한 현직 사외이사들이다. 후추위는 외부 인사로 후보인선자문단을 구성하겠다지만, 자격·선임방식·절차 등이 비공개다. 특히 최종 후보자군 선정 때까지 일체의 과정이 비공개인데, 최 회장과 주요 계열사 대표들은 자동으로 1차 후보자가 된다. 최 회장의 3선 셀프 연임 포석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그런데도 최 회장은 본인의 거취에 아직도 함구하며 의혹을 더 확산시킨다. 정반대로, 낙하산 논란 역시 심각하다. 이미 ‘보이지 않는 손’ 후원을 받는 특정인 내정설도 나돈다.

소유 분산 대기업의 CEO 교체기마다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국민연금이 경영진 인선에 개입하는 것도 썩 바람직한 일은 아니다. 행동주의 펀드의 공격 빌미도 된다. 외부인사에도 개방된 투명·공정한 공모가 기본이다. 현 회장의 사심(私心)과 권력의 개입이 없으면 간단히 해결될 문제다. 앞서 소동을 겪었던 KT 사례가 좋은 본보기다. 차제에 모범 전형을 만들어 고질적인 논란을 해소해야 한다.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