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우크라전 승리할 수도”…세계적 석학의 섬뜩한 전망

  • 문화일보
  • 입력 2024-01-01 07: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니얼 퍼거슨 홈페이지



스페인 일간지 인터뷰 "트럼프 당선 가능성 커…AI, 인간 사고능력 파괴"


세계적 역사학자인 니얼 퍼거슨 미국 하버드대 교수가 조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 정책이 실패했다고 비판하면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내년 미국 대선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할 것으로 예상했다.

1일 외신 보도에 따르면 퍼거슨 교수는 지난해 27일(현지시간) 스페인 일간 엘파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 전쟁부터 인공지능(AI)에 이르기까지 세계가 커다란 격변의 시기를 맞고 있다면서 현재 국제 정세와 현안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영국 출신인 퍼거슨 교수는 ‘차이메리카(Chimerica)’라는 용어로 중국과 미국의 공생관계를 규정한 학자로, 제국주의와 식민주의에 관한 수정주의 시각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먼저 "미래 역사가들이 바이든 정부의 외교 정책을 평가한다면, 억지력 측면에서 매우 못했다고 말할 것"이라며 바이든 정부는 출범 이후 탈레반의 아프가니스탄 장악,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침공,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이스라엘 공격을 저지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퍼거슨 교수는 "중국이 대만을 봉쇄하는 것을 막을 수 있을지는 봐야겠지만, 여기서도 실패한다고 해도 놀랍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 정책은 실패했고 이는 트럼프를 좋아 보이게 만든다"며 내년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의 승리를 예상했다.

우크라이나 전쟁 대응에 대해서도 서방의 무기 지원이 늦었으며 충분치 않았다고 지적했다. 퍼거슨 교수는 "푸틴이 전쟁에 진심이라는 것을 알았을 때 미국은 그를 막기보다는 단순히 이런 내용을 발표하는 데 그쳤다"며 "미국은 당시 우크라이나가 버틸 것으로 예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가 키이우를 방어했을 때 다들 놀랐고 그제야 무기를 공급하기 시작했다"면서 "그러나 이길 만큼의 무기가 아니라 지지 않을 만큼의 무기만 지원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우크라이나는 현재 서방의 지원은 줄고 탄약은 떨어져 가는 위험한 상황으로 내몰렸다며 "작년 우크라이나에 상황이 좋게 돌아갔을 때 휴전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았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퍼거슨 교수는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이 격화하자 그 사이에서 ‘전략적 자율성’을 추구하면서 중국과 협력관계를 유지해온 유럽의 외교 방식에 대해서도 비판적 시각을 드러냈다. 퍼거슨 교수는 "안보를 미국에 의존하는 유럽이 두 슈퍼파워 사이에서 선택을 할 수 있다는 것은 착각"이라며 "만약 미국인들이 트럼프를 뽑고 그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에서 탈퇴한다면 유럽은 ‘전략적 자율성’이 무엇인지 알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우크라이나가 패배하면 유럽은 러시아와 국경을 맞대게 되고, 미국이 없다면 엄청난 돈이 필요할 것"이라며 "자체 무장할 능력도 갖춰야 한다"고 부연했다.

퍼거슨 교수는 인공지능(AI)이 미칠 악영향에 대해서도 암울한 전망을 내놓았다. 그는 AI가 단순히 화이트칼라 사무직 일자리를 없애는 데 그치지 않고 인간의 인지 능력에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그는 내다봤다.

퍼거슨 교수는 "거대언어모델(LLM)은 우리의 사고 경로를 파괴할 것"이라며 "아이들로부터 LLM을 차단하지 않는다면 아이들은 챗GPT를 통해 생각하게 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우리 인간들은 종(種)으로서의 미래를 갖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