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근택, 컷오프 대상” 징계논의 문자서 이재명 “너무 심하지 않나”

  • 문화일보
  • 입력 2024-01-09 20:02
  • 업데이트 2024-01-10 05:5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국회 본회의 도중 이재명 대표와 문자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데일리 제공



이재명, ‘친명 좌장’ 정성호와 현근택 징계 논의
언론사 카메라에 문자메시지 주고받는 장면 포착
‘컷오프’ 조언에 “너무 심한 거 아닐까요” 대답



최근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이 된 현근택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징계 여부를 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성호 의원이 문자메시지로 의견을 주고받는 장면이 9일 포착됐다. 현 부원장은 지역정치인 A 씨의 여성 비서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이는 상황이다.

9일 이데일리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는 친명(친이재명)계 좌장으로 꼽히는 정 의원이 소셜미디어 텔레그램을 통해 현 부원장의 징계 수위를 놓고 이 대표와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해당 매체 카메라에 포착됐다.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이 대표는 “현근택은 어느 정도로 할까요”라고 물었고, 정 의원은 “당직 자격정지는 돼야 하지 않을까. 공관위 컷오프 대상”이라고 답했다. 이 대표가 정 의원에게 현 부원장의 처분 수위를 묻고 정 의원은 비교적 강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조언한 것이다. 이 대표가 “너무 심한 것 아닐까요”라고 다시 묻자, 정 의원은 “그러면 엄중 경고. 큰 의미는 없다”고 답변했다.

지난 2일 피습으로 입원 치료 중인 이 대표는 10일 퇴원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당무 복귀 시점은 미정”이라고 했지만, 친명계 의원과 당무 협의를 하는 장면이 포착된 셈이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국회 본회의 도중 이재명 대표와 문자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데일리 제공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국회 본회의 도중 이재명 대표와 문자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데일리 제공



앞서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현 부원장은 지난달 29일 경기 성남의 한 술집에서 열린 시민단체 송년회에서 A 씨의 수행비서 여성 B 씨에게 “너희 부부냐”, “너네 같이 사냐” 등의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고 한다. 친명계 현 부원장은 비명(비이재명)계인 윤영찬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성남중원 출마를 준비 중이다.

B 씨는 해당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너네 같이 사냐’에서 뒤통수를 한 대 맞는 느낌이었다”며 “나에 대해 얼마나 안다고, ‘너희 부부냐, 너네 같이 잤냐’(고 하느냐)”고 말했다. 해당 사건 다음 날 현 부원장은 B 씨에게 전화 10여 통을 했고, ‘죄송하다’는 문자를 남겼다고 한다.

이와 관련, 현 부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A 씨가 ‘B 씨에게 사과하는 게 좋겠다’고 연락이 왔다”며 “술을 마신 상태라서 기억이 없다고 했지만, A 씨가 ‘그런 표현은 하지 않는 게 좋겠다’고 해서 그대로 따랐다”고 문자를 보낸 경위를 설명했다.

현 부원장은 이어 “기회가 된다면 직접 뵙고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언행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논란이 확산하자 이 대표는 현 부원장의 성희롱 의혹과 관련해 당 윤리감찰단에 조사를 지시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저녁 긴급 최고위원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현 부원장에게 제기되고 있는 성희롱 문제와 관련해 윤리 감찰을 지시했다”며 “이 대표의 뜻”이라고 밝혔다. 당헌·당규에 따르면 윤리감찰단은 당 대표 직속 기구로 선출직 공직자 및 주요 당직자의 부정부패, 젠더 폭력 등 불법·일탈 등에 대한 상시 감찰기구 업무를 한다.

정 의원과 이 대표의 문자메시지에 관해서 권 수석대변인은 ‘정 의원은 당직이 없는데 당무를 논의하느냐’라는 취재진의 물음에 “(이 대표가) 가까운 사람끼리 현안에 대해 개인적 의견을 나눌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