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엔 ‘제3지대’ 오후엔 ‘국힘’ 회동… 몸값 뛰는 양향자

  • 문화일보
  • 입력 2024-01-09 11:56
  • 업데이트 2024-01-09 16:2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신당 4인방’ 한자리에 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양향자(왼쪽 두 번째) 한국의희망 대표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이낙연(〃네 번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준석(〃세 번째) 개혁신당 정강정책위원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맨 왼쪽은 금태섭 새로운선택 공동대표. 박윤슬 기자



국회 의원회관 출판기념회 개최
이낙연·이준석·금태섭 총출동

梁 “첨단산업 이끄는 당이 희망”
오후엔 이철규 與 의원과 회동


양향자 한국의희망 대표의 9일 출판기념회에 ‘제3지대 빅텐트’ 후보군이 모이면서 연대 논의가 본격화될지 주목된다. 양 대표는 이날 오후에는 이철규 국민의힘 인재영입위원장과 만나 비공개 회동을 하는 등 몸값을 높이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양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출판기념회를 열고 빅텐트 후보군 3인을 각각 언급하면서 “여기 모인 우리는 모두 정치혁신의 동지”라고 밝혔다. 이어 양 대표는 “개혁신당이 꿈꾸는 나라도, 새로운선택이 바라는 목표도, 이낙연 신당이 이루려는 미래도 누구도 흔들 수 없는 과학기술과 첨단산업”이라며 “한국의희망은 첨단산업의 성공을 이끄는 정당이 되겠다”고 말했다.

양 대표가 동지라고 표현한 3인은 이준석 개혁신당 정강정책위원장, 금태섭 새로운선택 공동대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다. 이 전 대표는 오는 11일 탈당을 선언하고 신당 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아직 제3지대 세력 간 움직임은 가시화되지 않았지만 이준석 위원장은 양 대표, 금 대표와 각각 공개 대담을 가진 바 있다. 이준석 위원장은 이 전 대표와 ‘낙준연대’ 가능성도 나온다. 정치권에서는 제3지대가 총선에서 ‘연합정당’ 형태나 ‘느슨한 연대’ 등 빅텐트를 치지 않겠냐는 전망이 나온다.

이준석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제3지대 세력 간 힘겨루기가 있을 것이라는 평가에 대해 “서두르지 않겠다. (빅텐트 선결 조건인) 국민 공감을 이끌어내기 위한 과정에 있다”고 말했다.

양 대표의 국민의힘 합류 가능성도 열려 있다. 양 대표는 이날 오후 인재영입을 맡고 있는 이철규 위원장과 회동한다. 공식적으로는 출판기념회를 맞아 책을 전달하기 위한 자리지만, 영입 제안이 오갈 가능성이 있다. 한국의희망 측에서는 용인갑이나 화성을에서 양 대표가 경쟁력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이 두 곳은 모두 국민의힘이 불리한 지역구다.

김보름 기자 fullmoon@munhwa.com
김보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