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판 흔드는 ‘김정은 전쟁 협박’

  • 문화일보
  • 입력 2024-01-16 12:15
  • 업데이트 2024-01-16 12: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5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열린 최고인민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金 “전쟁시 대한민국 완전 점령, 헌법에 명시할 것”

尹 “불안 조장 정치도발 용납 안해… 몇 배로 응징
北 스스로 반민족 반역사적 집단 자인” 강력 경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조선반도(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나는 경우에는 대한민국을 완전히 점령, 평정, 수복하고 공화국 영역에 편입시키는 문제를 헌법에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개정 헌법에 대한민국을 ‘제1의 적대국’ ‘불변의 주적’으로 명기하고, ‘평화 통일’ 표현을 삭제할 것을 지시하는 등 4월 총선을 앞둔 남측에 군사위협의 수위를 계속 높여가고 있다.

16일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15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0차 회의의 시정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우리는 전쟁을 바라지 않지만 결코 피할 생각 또한 없다”며 “전쟁은 대한민국이라는 실체를 끔찍하게 괴멸시키고 끝나게 만들고, 미국에는 상상해보지 못한 재앙과 패배를 안길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철두철미 제1의 적대국으로, 불변의 주적으로 확고히 간주하도록 교육교양사업을 강화하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발언은 지난해 말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드러났던 남북관계의 ‘패러다임 대전환’을 헌법 개정으로 법제화하는 동시에, 적화통일 위협을 극대화하고 4월 총선을 앞둔 한국 내 안보 불안을 조성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북한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민족경제협력국, 금강산국제관광국도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남북교류협력의 상징인 경의선 북측 구간의 물리적 파괴와 평양에 위치한 조국통일 3대헌장기념탑 철거도 지시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최근 북한의 위협을 “우리 국민을 불안하게 만들고 대한민국을 균열시키기 위한 정치 도발 행위”라고 규정했다. 북한이 남북관계를 ‘적대적 두 국가 관계’로 규정한 것과 관련해 윤 대통령은 “북한이 도발해 온다면, 우리는 이를 몇 배로 응징할 것”이라며 “‘전쟁이냐 평화냐’를 협박하는 재래의 위장 평화 전술은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며 강력하게 경고했다. 윤 대통령은 통일부에 ‘북한이탈주민의 날’을 제정할 것도 지시했다.

조재연·손기은 기자
관련기사
조재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