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정부 출범 책임론’에… “단합 해친다는 고구마 먹은 소리”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2 13:5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였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021년 10월 5일 경기 부천시 OBS경인TV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방송토론회에 앞서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뉴시스



"한심한 소리 대신 윤석열 정권과 치열하게 싸워라" 직격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을 향한 ‘윤석열 정부 출범 책임론’ 비판에 대해 "한심한 소리" "단합 해친다는 고구마 먹은 소리"라며 정면 반박했다.

추 전 장관은 1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대통령)과 싸워서 윤 대통령을 키웠다고 한심한 소리 하는 그대들이여! 단합 해친다는 고구마 먹은 소리 대신 윤석열 정권과 이제라도 치열하게 좀 싸우시면 한다"고 직격했다.

그는 "민주진영에서 하극상을 자행한 윤석열을 엄호하고 진짜 키운 세력들은 검찰총장에 대한 지휘감독권자인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 징계를 무리하고 섣부르게 밀어부친 게 잘못이었다고 주장한다. 그래서 내가 윤을 키웠다는 것"이라며 "징계의 근거가 된 중대한 불법이 해임할 정도로 심각했는데도 이를 엄호했던 그들의 착시와 착각에 대해서는 철저히 함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윤 대통령을 향해 "이런 경우를 자가당착이라 한다. 조국이 법치를 소홀히 했다고 윤이 큰 소리치는데 법치를 무너뜨리고 있는게 윤이었다"라며 "조국에게는 공직범죄를 묻지 않았다고 처벌하고, 거꾸로 본인이 저지른 공직 범죄는 장관이 징계청구로 물었다고 펄쩍 뛰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 윤은, 민정수석 조국이 유재수(전 부산시 경제부시장)를 감찰만 하고 수사 의뢰는 안 했다고 펄쩍 뛰면서 조국을 기소했다. 검찰 정권의 폭력성을 잘 아는 법원은 보신을 하며 또 실형을 선고했다"며 "윤이 조국에게 적용했던 법리대로라면, 내가 만일 검찰총장 윤의 중대 불법을 확인하고도 눈감아 주고 가만히 있었더라면 직권남용, 직무유기로 조국처럼 기소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끝으로 "윤을 발탁하고 승진시키고 엄호하고 불법을 감싸고 한 그대들이 단합 해친다는 타령으로 뒤에 숨지 말고 치열하게 싸울 엄청난 불법이 태산같이 널려있다"라며 "제발 좀 싸워 주시라"고 호소했다.

이은지 기자
이은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