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윤석열 정권 종식 위한 불쏘시개 될 것”… 봉하마을 盧 묘역 참배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2 15:13
  • 업데이트 2024-02-12 16: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 후 취재진과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고향 부산에서 총선 관련 입장 표명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 후 “윤석열 검찰 독재 정권의 조기 종식을 위한 불쏘시개가 되겠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고향 부산에서 4·10 총선 관련 입장 표명을 할 예정이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취재진과 만나 “불쏘시개가 돼서 제가 하얗게 타더라도 걸어가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정치 참여의 일시와 방법에 대해서는 내일 부산에서 상세한 말씀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13일 오후 2시 부산 중구 민주공원에서 신당 창당 및 출마 등과 관련한 입장 표명을 할 계획이다.

조 전 장관은 “저는 법무부 장관 후보가 되고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되었을 때 저의 역할은 검찰 개혁을 위한 불쏘시개가 되고자 하는 것이었다”며 “그래서 그 불쏘시개 역할은 일정하게 한 것으로 본다. 공수처가 설립되었고 검경수사권 조정이 이루어졌다”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이제 저는 무도하고 무능한 윤석열 검찰 독재 정권의 정권의 조기 종식과 민주공화국의 가치를 회복하기 위한 불쏘시개가 되겠다”며 “어떠한 난관도 꺼리지 않고 걸어갈 생각이다”라고 강조했다.

조 전 장관은 봉하마을 참배 직후 경남 양산 평산 마을로 가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한다.

이은지 기자
이은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