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올해 철도시스템 분야 2조1718억원 발주…전년比 60% 증가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3 16: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가철도공단 사옥

상반기 197건 1조1629억 원 조기 집행키로


대전=김창희 기자



국가철도공단이 올해 철도시스템 분야 발주에 2조2000억원 가량을 투입한다.

공단은 올해 전기·신호·통신·궤도·차량 등 철도시스템 분야에 총 422건(2조1718억원)의 사업을 발주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장항선 복선전철화 사업 등 총 264건(1조1711억원)의 발주건과 비교해 60% 증가한 것이다.

공단은 올 상반기까지 197건(1조1629억원)의 발주를 조기 집행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철도시스템 공사 부문 신규 발주로는 △수원발·인천발 KTX 직결사업 △충청권 광역철도 사업 △경부선·경인선 등 기존선 개량사업 등 총 88건에 7851억원이 투입된다.

또한 용역 부문 신규 발주로는 △광주송정∼순천, 인덕원∼동탄, 월곶∼판교, 여주∼원주 복선전철 설계용역 △전기·통신 분야 정밀진단 및 성능평가 용역 등 총 189건(3716억원)이 실시된다.

공단은 그 밖에 변전설비 자재와 선로전환기, 열차제어시스템, 광전송장비 등 신규 구매 발주에도 총145건, 1조151억원이 투입할 계획이다.

김한영 공단 이사장은 "정부 경제정책 방향인 ‘활력 있는 민생경제’ 구현을 위해 상반기 중에 발주를 추진하고, 신속한 사업비 집행을 통해 침체된 경기회복에도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창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