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교회 성폭력 사건 가해자 68%는 목회자…“이러니 못 믿어”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1 05:4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기독교반성폭력센터 2023년 상담 통계…피해 신고 44건, 피해자 69명


지난해 교회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 가해자의 68%는 목사·전도사 등 교회 지도자급 인물들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기독교반성폭력센터가 20일 발표한 ‘2023년 상담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센터가 접수한 성폭력 피해 신고는 총 44건이었으며 피해자 수는 69명이었다.

가해자의 교회 내 직분은 담임 목회를 하는 목사·전도사가 18명(41%), 부목회자로서 목사·강도사·전도사가 12명(27%)이었다. 이에 따라 전체 가해자 44명 중 교회의 지도자 격 인물이 30명(68%)에 달했다. 성도가 가해자인 경우는 7명(16%), 간사·리더·교사가 가해자로 지목된 건 4명(9%), 미상은 3명(7%)이었다.

피해자 연령별로는 미상이 28명(41%)으로 가장 많았고, 20대 19명(28%), 30대 9명(13%), 40대 이상 7명(10%) 순이었다. 피해자의 성별은 절대 다수(66명·96%)가 여성이었고, 남성 피해자는 3명(4%)이었다. 유형별로는 성추행(38%), 강간(28%), 성희롱(13%) 순으로 많았다.

센터는 피해자가 교회나 교단에 사건을 알리고 가해자의 징계를 요청한 사건은 11건 있었으며, 이 중 6건(55%)에서 가해자가 징계를 받았다고 밝혔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