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역→‘역’…‘통일’ 지운다고 지하철역 이름 바꿔버린 北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1 05:4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평양의 지하철 모습. KBS 유튜브 ‘남북의 창’ 캡처



북한 수도 평양 지하철에서 ‘통일역’이 단순히 ‘역’으로만 표시된 노선도가 주북 러시아대사관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확인됐다고 교도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주북 러시아대사관은 직원들이 평양 지하철에서 차량 내 모니터에 나온 노선도를 촬영한 사진을 이날 페이스북에 추가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평양 지하철 노선에 ‘승리’역과 ‘개선’ 역 사이에 ‘역’이 표시돼 있다. 주북 러시아 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통일역은 천리마선 승리역과 개선역 사이에 있는데, 노선도에 ‘통일’이 아닌 ‘역’으로만 표시됐다.

교도통신은 통일역에서 ‘통일’이 삭제된 데 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국과 평화통일을 포기하고 정책 전환을 표명한 것과 관련된 조치라고 짚었다.

이어 "이러한 움직임은 한국 대상 선전 웹사이트와 국가 가사 변경 등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21년 평양 지하철에 ‘통일역’이 표기된 모습. KBS 유튜브 ‘남북의 창’ 캡처



김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30일 노동당 중앙위원회에서 남북관계를 ‘동족관계’가 아닌 ‘적대적 두 국가 관계’로 규정하고 대한민국과 통일은 성사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북한은 지난달 15일 열린 최고인민회의에서 남북대화와 협상, 협력을 위해 존재했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와 민족경제협력국, 금강산국제관광국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지하철 역명 중 ‘통일’역을 지우기 전의 지하철 노선도의 모습. KBS 유튜브 ‘남북의 창’ 캡처



북한은 김 위원장이 당시 "수도 평양의 남쪽 관문에 꼴불견으로 서 있다"고 언급한 조국통일 3대헌장 기념탑을 철거했고, 국가(國歌)인 ‘애국가’의 가사를 일부 변경하면서 한반도 전체를 뜻하는 ‘삼천리’ 단어를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세영 기자
박세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