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공관위 논의도 되기 전 재심신청 기각…황당할 따름”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2 14:17
  • 업데이트 2024-02-22 16:1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뉴시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공천관리위원회 회의도 열리지 않고 현역 의원 평가 재심 신청이 기각됐다고 밝혔다. 그는 “당의 민주적 절차가 훼손되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를 통해 “오늘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오후 2시에 열리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공관위 논의도 되기 전에 재심신청의 결과가 나온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라며 “말도 되지 않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재심 신청 기각 사실을 전하며 “당의 민주적 절차가 훼손되고 있다”고 했다.

박 의원은 “선출직공직자 평가에 대한 재심의 권한은 공관위원장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공천관리위원회에 있다”면서 “당 공천관리위 회의가 오후 2시에 열리는데 논의가 시작도 되지 않고 결정이 문자로 오는 것이 황당할 따름”이라고 밝혔다. 그는 관련 내용을 규정한 당규를 함께 올리면서 “민주당의 ‘시스템 공천’이라는 자산을 위해서는 관련 자료, 평가위원들의 각 평가점수가 모두 공개되고 어떤 기준에 의한 것인지 명확히 밝혀져야 하고, 신청자에게 소명 기회도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소통은 전혀 없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당의 위기를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민주당을 사랑하는 당원과 국민 여러분께 간곡히 호소드린다. 민주당을 살려주고 박용진을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